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 아찔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누리꾼들은 분노하고 있다.

"운전자에게 책임을 묻고 확실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는 반응이 대표적이다.

지난 10일 낮 12시 50분께 부산 강서구 김해국제공항 국제선 청사 진입로에서는 BMW 승용차의 운전자 A(35)씨가 도로변에 정차 중인 택시 뒤 범퍼와 기사 B(48)씨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B씨는 국제선 청사 앞에서 승객을 내려주고 택시 짐칸을 정리하던 중 변을 당했다.

B씨는 머리를 심하게 다치고 다리 골절상으로 쓰러진 뒤 심정지까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근 대학병원으로 옮겼으나 현재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사고를 낸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잘 보지 못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시속 40km로 제한된 도로인데 정확한 운행속도가 밝혀지면 A씨를 소환해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A씨는 사고 직후 '잘 보지 못했다'고 진술했는데 정확한 경위가 밝혀지면 사고에 책임을 져야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공개된 블랙박스 사고 영상은 충격 그 자체다.

공항 청사 진입로로 진입한 A씨는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다가 정차해 있던 택시와 기사를 치었다.

이 영상을 본 누리꾼은 "살인미수로 처벌받아야 합니다"(mira

*

*

*

*) "택시 기사님 제발 일어나셨으면 좋겠습니다.운전자는 살인미수로 처벌해 주세요"(jjws

*

*

*

*) "운전부주의라니? 부주의 뜻이 먼데? 저건 고의로 박은 거잖아"(craz

*

*

*

*) "또 돈으로 때우려고 하겠지. 살인미수나 운전기사 죽으면 살인자로 20년이상 가둬놔라!"(qhde

*

*

*

*) "살인죄 적용해야한다"(love

*

*

*

*) "대체 기사님이 무슨 죄. 미쳤다 정말. 이건 살인미수임. 의식불명 상태 라니"(lian

*

*

*

*) "철저히 조사해서 운전자 최대로 옥살이 시켜야 합니다"(amko

*

*

*

*) 등 가해자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편, 경찰은 "추가조사 때 A씨가 공항에 온 이유를 확인할 계획"이라며 "한국공항공사와 협의해 공항 진입도로에 속도 제한 카메라를 설치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