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에도 북태평양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에 후텁지근한 무더위가 예상된다.

폭염특보가 전국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하면서 낮 기온이 33도 이상까지 오르는 곳이 많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5도, 낮 최고기온은 28∼35도로 예상됐다.

대전·세종·전주·광주·대구·경북·포항·울산 등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34∼35도 수준까지 올라가겠다.

서울은 최고 32도로 예측됐다.

밤사이 최저기온이 25도 이상으로 유지되는 열대야 현상이 나타나는 곳도 많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서에는 오후 한때 소나기가 내리겠다.

아침까지 중부 서해안에는 안개가 짙게 끼고 그 밖의 해안과 일부 내륙에도 안개가 낀다.

제8호 태풍 '마리아'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 남쪽 먼바다에는 새벽까지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겠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