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가 북한으로 돌아가기를 원하는 '탈북 여종원'이 있다면 "돌려보내야 한다"고 밝혔다.

HRW는 북한 인권유린을 지속해서 비판해온 인권단체로 북한식당 여종업원도 보편적인권 존중 기존에서 판단한 것을 보인다.

12일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은 "HRW 존 시프턴 아시아인권옹호국장이 관련 질문에 대해 이메일 답장을 보내 왔다"며 "북한 주민이나 한국 시민으로 귀화한 북한 사람들은 자신들이 원하는 나라로 갈 수 있어야 한다는 내용이다"고 보도했다.

시프턴 국장은 "12명의 탈북 여종업원 중 누군가 북한으로 돌아가고 싶다면 그렇게 하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만 시프턴 국장은 "우리가 말할 수 있는 것은 북한에서 12명 여종업원의 가족들에게 상당한 강압이 가해지고 있고, 이는 그들(여종업원)의 결정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될 수 있다는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