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신과 함께2’가 12세관람가를 확정하며 흥행 순풍을 예고했다.

최근 영상물등급위원회는 ‘신과함께-인과 연’(김용화 감독, 이하 신과 함께2)을 12세 이상 관람가로 등급 분류했다.

이들은 ‘신과함께2’에 대해 "천 년 전 자신들의 사연을 알게 되고 이승에서의 모험을 그린 SF 판타지 영화"라며 "요괴와 동물들의 공격, 흉기를 사용한 살상 등 폭력 묘사들이 있으나 대부분 절제되어 있고, 현실감도 낮다.서로에 대한 용서와 화해를 그린 내용의 이해도와 영화 전반의 표현 수위를 고려할 때 12세 이상 청소년이 관람할 수 있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신과함께2’의 러닝타임도 공개됐다.

141분20초로, 139분32초였던 1편과 비슷한 수준. 지난해 12월 개봉해 1440만 관객을 모은 1편 ‘신과함께-죄와 벌’을 잇는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은 앞둔 저승 삼차사가 그들의 천 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을 만나 잃어버린 비밀의 인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1편에서 활약한 하정우 주지훈 김향기와 마지막 망자 김동욱, 여기에 성주신 역의 마동석이 가세했다.

‘신과 함께-죄와 벌’이 1441만 931명(영진위 제공)의 관객을 동원한 가운데 2편은 얼마나 많은 관객을 극장으로 불러모을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cccjjjaaa@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