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간이나 어둡고 물이 들이찬 동굴속에서 13명 모두 무사히 구조돼 전 세계에 감동을 안겨 주었던 '태국 동굴 소년들'과 관련해 그들이 있었던 태국 치앙라이주 탐루엉 동굴이 재난구조 박물관으로 탈바꿈한다.

12일 태국 언론은 "구조현장을 지휘했던 나롱싹 오솟따나꼰 전 치앙라이 지사(현 파야오주 지사)가 전날 브리핑에서 탐루엉 동굴을 박물관이자 관광지로 개발할 것이라는 말을 했다"고 보도했다.

나롱싹 전 지사는 "탐루엉 동굴 구조에서 얻은 교훈은 전 세계인에게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박물관 조성을 위해 이미 구조 장비를 모아 놓았고, 구조작업에 값진 기여를 한 잠수사들의 명단도 확보했다"고 말했다.

태국 자연자원환경부는 탐루엉 동굴 개발 계획을 세워 오는 25일 공청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유소년 축구팀 선수들과 코치 13명은 지난달 23일 이 동굴에 들어갔다가 폭우로 통로가 물에 잠기면서 고립됐다.

이후 태국 네이비실 대원들과 세계 각지에서 달려온 동굴 구조 및 잠수 전문가들이 구조에 총력전을 편 끝에 지난 9일 4명, 10일 4명에 이어 전날 남은 5명을 모두 구조해 냈다.

이들 구조팀은 수 킬로미터의 동굴 속을 헤집고 물속에서 헤엄치고, 길을 잃지 않도록 수십km길이의 밧줄을 설치하고 산소통을 운반했다.

또 수영과 잠수를 못 하는데다 지친 아이들에게 안전 마스크, 부력조끼를 입히고 간단한 잠수훈련까지 시켰다.

구조대는 이번 동굴구조는 재난현장에서 만날 수 있는 상 모든 상황의 종합판이었다고 어려움을 털어 놓았다.

따라서 동굴은 재난구조 교육과 체험에 더할 나위 없는 장소인 셈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AP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