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의성 출신경북도내에서 유일한 여당 국회의원인 더불어민주당 김현권(54·비례대표) 의원이 구미로 터전을 옮겨 다음 총선에 대비한다.

농민 대표 자격으로 비례 대표 국회의원이 된 김 의원은 12일 구미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구·경북지역에서 구미가 매우 중요해 전략적으로 구미을 지역위원장 경선에 나섰다"고 말했다.

경북 의성군 출신인 김 의원이 출신 지역구(상주·군위·의성·청송)의 위원장을 맡지 않고 구미을로 방향을 선회한 것에 대해 상주시 유권자 수(8만7000여명)가 군위·의성·청송군 유권자(9만5000여명)에 육박해 의성 출신이 상대적으로 불리하자 고향을 떠났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그러나 김 의원 측은 "대구·경북지역 유일한 민주당 단체장인 장세용 구미시장의 성공은 경북지역 민심을 얻는 데 꼭 필요하고 추락한 구미경제를 살리는 게 급선무"라고 말했다.

민주당 구미을 위원장 경선에는 김 의원과 장기태 현 구미을 지역위원장이 경합하는데 민주당 중앙당 최고위원회는 이 가운데 1명을 단수로 결정하거나 경선을 붙일 수 있다.

한편 자유한국당 장석춘(구미을) 의원은 이달초 지역구 내 가장 중심지인 인동광장네거리로 지구당 사무실을 이전하고 2020년 총선에 대비하고 있다.

안동=전주식 기자 jschu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