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일부 업종과 연령층의 고용부진에는 최저임금 인상 영향이 있다"며 최저임금 인상 속도조절론을 꺼내 들었다.

경제정책 책임자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에 따른 부작용이 있음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현안간담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난 김 부총리는 "도소매·음식·숙박업 등 일부 업종과 55∼64세 등 일부 연령층의 고용부진에 최저임금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전 업종과 연령층에 영향이 있는지는 조금 더 분석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지난 5월 국회 발언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고용과 임금에 영향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경제에 미치는 영향, 시장과 사업주의 어려움·수용성을 충분히 분석해서 목표 연도를 신축적으로 생각하면 좋겠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다.

하지만 당시만해도 업종이나 연령층을 구체적으로 말하진 않았다 .김 부총리는 최저임금 인상 속도와 관련해 "2020년까지 1만원을 목표로 가기보다 최근 경제 상황과 고용여건, 취약계층에 미치는 영향, 시장에서의 수용 능력을 감안해 신축적으로 검토해야 한다"면서 "최저임금위원회에서 합리적 결정을 기대한다"고 주문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