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김용학 기자] 프로야구 SK 와이번스의 이재원이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LG 트윈스와의 경기 1회초 2사 1루 상황서 주심의 스트라이크 판정에 입을 벌리고 있다.

사진=김용학 기자 yhkim@sportsworldi.com 2018.07.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