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2일) "4차 산업혁명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리센룽(Lee Hsien Loong) 총리와 대통령궁(이스타나)에서 회담을 갖고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 자본력을 잘 접목·활용한다면 첨단제조, 인공지능, 빅데이터, 바이오, 의료 등 첨단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에 공동 진출하기로 했다"며 "양국은 스마트시티 건설 협력을 통해 아세안 역내 도시간 연계성을 높이고자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중소기업과 스타트업간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며 "양국 기업이 공동사업을 발굴하고 제3국에 공동 진출할 수 있게 정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언급했습니다.

한국 정상으로 15년 만에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한 문 대통령은 신남방정책의 중요한 파트너인 싱가포르와의 우호·협력 관계를 호혜적·포괄적·미래지향적으로 한 차원 격상시키고, 올해 아세안 의장국인 싱가포르와 한-아세안 관계 증진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자 한다는 의지를 표명했습니다.

특히 두 정상은 앞으로 싱가포르의 교통·인프라·에너지 사업에 대한 우리기업의 참여를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또,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 등 한반도에서의 긍정적인 상황 변화에 대해 평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 역내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문 대통령은 "역내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도 공조를 강화하기로 했다"며 "우리의 협력 범위는 해양안보, 사이버 안보, 환경 등 비전통적 안보 분야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두 정상은 정상회담 이후 한-싱 4차 산업혁명 기술협력 MOU, 한-싱 환경협력 MOU, 한-싱 중소기업 혁신 및 스타트업 협력 MOU 등 3건의 기관 간 약정(MOU) 서명식에 임석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