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IT 공룡' 구글이 현대·기아자동차, 카카오모빌리티와 손잡고 '안드로이드 오토'를 출시했다.

국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시장에 뛰어든 것이다.

같은 시장에 진출해 있는 토종 기업들은 '긴장 모드'다.

구글은 12일 서울 강남구 '기아 BEAT360'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를 통해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을 차 안에서 사용할 수 있는 IVI 플랫폼 '안드로이드 오토'를 국내에 출시했다고 밝혔다.

IVI 플랫폼은 차 안에서 즐길 수 있는 엔터테인먼트와 시스템을 총칭한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고객이 스마트폰만 USB 케이블로 연결하면 차 안에서 안드로이드 기반의 다양한 편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에는 차량에 최적화된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고객은 스마트폰과 연동된 이 디스플레이에서 내비게이션과 음악 듣기, 전화·메시지 등 서비스를 제공받는다.

해당 기능은 '구글 어시스턴트'를 통해 음성으로 제어할 수도 있다.

영어 외 '안드로이드 오토'에서 지원하는 언어는 한국어가 처음이다.

구글의 이번 서비스가 위력을 가지는 이유는 현대·기아자동차와 손을 잡았다는 점이다.

업계에 따르면 현대·기아자동차의 점유율은 80%에 달한다.

아반떼·쏘나타·싼타페·K5·K7·K9 등 현재 시판 중인 전 차종에서 '안드로이드 오토'를 사용할 수 있다.

구글은 지난 2015년 글로벌 시장에 처음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보일 때도 현대·기아자동차와 함께했다.

또 하나 눈길을 끄는 대목은 모바일 내비게이션으로 '카카오내비'를 선택했다는 것이다.

'안드로이드 오토'에 탑재된 '카카오내비'는 차량용 디스플레이에 최적화되도록 새롭게 개발됐다.

'카카오내비'는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시장에서 SK텔레콤의 'T맵'에 이어 2위(월 사용자 500만 명 추정)를 차지하고 있다.

구글이 '카카오내비'를 선택한 이유는 카카오가 국내 모바일 내비게이션 업체 중 IVI 관련 사업을 아직 진행하지 않은 업체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카카오내비'를 선택한 이유에 대해 로렌스 김 구글 '안드로이드 오토' 리드 프로덕트 매니저는 "카카오(모빌리티)는 모바일 내비 시장 2위 사업자다.좋은 파트너를 만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만 했다.

카카오모빌리티 측은 "이번 사업 참여는 모바일 내비게이션만 서비스하다가 IVI 시장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안드로이드 오토'의 등장으로 토종 업체들은 긴장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

현대·기아자동차를 이용하는 고객과 '카카오내비'를 이용하는 고객 모두 '안드로이드 오토'의 잠재적 고객이다.

국내에서 구글의 영향력 또한 엄청나다.

업계에 따르면 국내 안드로이드 점유율은 80%에 이른다.

SK텔레콤의 'T맵x누구'는 차량용 디스플레이 없이 스마트폰으로만 활용하는 서비스다.

큰 화면을 통해 다양한 기능을 이용하고 싶은 고객은 '안드로이드 오토'를 선호할 가능성이 크다.

네이버 IVI '어웨이'가 차량용 디스플레이를 제공하긴 하지만, 30만 원 정도의 돈을 내고 별도 기기를 구입해야 한다.

특히 SK텔레콤이 위기의식을 느낄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자체가 위협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 오토'는 내비게이션을 구동할 때 '카카오내비' 앱으로 넘어가는 방식이다.

음성 지원만 '구글 어시스턴트'를 활용한다.

이는 '안드로이드 오토'를 통해 내비게이션을 이용하는 고객이 곧 '카카오내비'의 실사용자로 포함되는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사용자가 더 늘어나게 된다"며 "사용자가 더 늘어나면 데이터가 늘어나는 것이고,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서비스를 고도화해 더 정확한 길 안내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