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월말까지만 해도 훈풍이 돌던 북미관계가 이달들어 이상 징후를 보이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6일, 1박2일간 평양을 찾았으나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외면당했다.

이런 가운데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크게 강조했던 미군유해 송환문제도 삐끗거리고 있다.

12일 오후 외교부는 "판문점에서 열릴 예정이던 북미 간 미군 유해송환 실무회담에 북측 대표가 나오지 않아 이뤄지지 않았다"며 "북미 양측이 언제 만날지 정하기 위한 상호 소통을 하는 상황이며 곧 미국 측에서 모종의 발표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 제4항에는 "미국과 북한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고 돼 있다.

북미정상회담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돌아오고 있다"며 마치 북한이 미군 유해를 보냈다는 말까지 했다.

하지만 말만 요란했지만 아무런 움직임이 없었다.

이에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지난 7일 평양방문 결과를 발표하면서 "12일쯤 판문점에서 미군 유해송환 관련 북미 실무회담을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폼페이오가 말한 이날 판문점 실무회담이 이루지지 않은 것에 대해 여러 추측이 나돌고 있다.

북한이 미국과 회담 일정에 합의하고도 어겼다, 회담 일정에 대해 명확히 합의하지 않은 탓이다 등 등이다.

한편 지난달 하순 미군 유해를 북한으로부터 넘겨받는 데 쓰일 나무 상자 100여 개는 차량에 실린 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유엔사 경비대 쪽에서 대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