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자유한국당이 발표한 비대위원장 후보 5인에 오른 전희경 의원(42·사진)이 화제다.

이날 오후 한국당은 당 혁신을 이끌 비상대책위원장 후보군으로 김병준 국민대학교 명예교수, 김성원 한국당 의원, 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 이용구 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이 발표됐다.

이에 '뉴라이트 여전사'으로 알려진 전희경 의원에게 네티즌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는 것. 한국당 초선 비례대표인 전희경 의원은 2016년 4·13 총선에 대비해 영입됐다.

이화여대 행정학과를 졸업한 전 의원은 자유경제원 사무총장, 바른사회시민회의 정책실장을 역임했다.

뉴라이트 계열 시민 단체에서 활약하며 '뉴라이트 여전사' 호칭을 얻었다.

박근혜 정부 시절인 2015년 전 의원은 당시 새누리당 역사교과서개선특별위원회 위원으로 교과서 국정화 운동에 앞장섰다.

국회 입성 후엔 국회 교육문화 위원회, 한국당 대변인을 거쳤다.

지난 19대 대통령 선거 땐 홍준표 당시 대선 후보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지난해 7월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로 공식 선출된 후 2명의 당 대변인 중 한 명으로 임명됐다.

전희경 의원은 지난해 11월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색깔론을 제기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전 의원은 임종석 비서실장을 비롯해 청와대 비서진 상당수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 출신이라며 "주사파, 전대협이 장악한 청와대의 면면 실력을 봤다"고 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전반적으로 한 축으로 기울어져 있다"고 주장했다.

뉴스팀 hodujang@segye.com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