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이 12일 비상대책위원장 후보군을 김병준 국민대 명예교수와 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 등 5명으로 압축했다.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김병준 교수와 박찬종 이사장, 이용구 전 중앙대 총장, 김성원 전희경 한국당 의원 등 5명을 비대위원장 후보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어느 한 분이 비대위원장이 되면 다른 분들은 비대위원 또는 자문위원으로 동참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안 위원장은 "국회의원과 원외 당협위원장은 물론 국민 추천 공모를 받은 결과 150여분의 비대위원장 후보를 선정할 수 있었다"며 "실무진이 세부 검토를 하고 비대위 준비위의 심층적 난상토론을 거쳐 후보자를 압축했다"고 설명했다.

김 교수는 노무현정부 청와대 정책실장 출신으로 박근혜정부 말기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 받은 바 있다.

박 이사장은 5선 의원의 원로 정치인으로 대통령, 서울시장 후보 등을 지냈다.

이용구 전 총장은 홍준표 대표 체제에서 당무감사위원장을 맡았다.

김 의원은 한국당 지역구 의원 가운데 최연소로 비대위 준비위 대변인으로 활동했다.

전 의원은 초선 비례대표로 당 대변인을 지냈다.

한국당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최종 압축된 후보자 중 누구를 비대위원장으로 추대할지 논의한다.

일각에서는 복수의 공동 비대위원장을 선임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안상수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이 12일 오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비대위원장 후보 5명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