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연애의 참견’ 프로 참견러들이 독한 대응법을 전수한다.

오는 14일 방송을 앞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 26회에서는 본격적인 시작에 앞서 한 줄 참견으로 포문을 열 예정이다.

이 날의 한 줄 사연을 보낸 여자는 5개월 째 연애 중인 남친에게 매일 같이 못생겼다는 말을 듣고 산다며 하소연 한다.

어떻게 하면 그 말을 남친 입에서 쏙 들어가게 할 수 있을지 고민이라는 것. 이에 프로 참견러들은 "진짜 못생긴 사람에게는 못생겼다는 말을 할 수 없다.일종의 애칭이 아닐까?"라는 추측을 내놓는다.

그러나 곽정은은 "굳이 사랑하는 사람 사이에서 복잡한 계산까지 해가며 이해해줘야 하는 단어를 주고받는 게 비합리적이다"라며 반박 의견을 보탠다.

더불어 김숙은 "못생겼다는 말을 듣는 것도 한 두 번이다.계속하면 한 대 치고 싶다"며 과격한 반응을 보인다고. 뿐만 아니라 남친의 말에 응수할 살벌하고도 무시무시한 대처법을 그 자리에서 적극 시범을 보여 스튜디오를 한 순간에 살기로 얼어붙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과연 김숙이 어떤 방법으로 남친에게 한 방 먹일 참견을 보여줬을지 호기심을 증폭 시키고 있는 가운데 사이다 쑥크러쉬가 또 한 번 주말 안방극장을 시원하게 물들일 조짐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남의 도움 받기를 죽기보다 싫어하는 유별난 성향의 여친 때문에 고민 중인 남친이 SOS를 청한다.

너무나 독립적인 여친의 에피소드에 프로 참견러들마저 할 말을 잃었을 정도로 기막힌 전개를 예고,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흥미 지수를 한껏 높이고 있다.

프로 참견러들의 짧아서 더 독한 한줄 참견은 이번주 오는 14일 밤 10시 10분 방송되는 KBS Joy 로맨스파괴 토크쇼 ‘연애의 참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다음 날인 15일 오후 3시 40분 KBS DRAMA 채널에서도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KBS Joy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