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이 열린지 한 달이 지났지만 북한 비핵화와 체제보장 등을 위한 후속협상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다시 전면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싱가포르를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12일 공개된 ‘스트레이트타임즈’와의 인터뷰에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정전협정 체결 65주년이 되는 올해 종전을 선언하는 것이 우리 정부의 목표"라고 밝혔다.

이 과정에서 남북·북미 간 추가적인 협의가 지속되고 있다고도 설명했다.

남북미 3자 모두 종전선언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있으며 상황에 따라 문 대통령이 평화체제 구축 논의를 앞당기는 주도적인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6~7일 방북이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지만 미국 측도 북한과의 관계개선 에 대한 의지를 계속 밝히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지난 10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에 동의한 싱가포르 합의가 우리가 진전을 만들어낼 수 있는 약속이라고 여전히 믿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 간 교착 상황이 길어지는 것을 막고 연내 종전선언을 통한 평화체제 구축에 속도감을 내기 위해 문 대통령이 언제 전면에 나서게 될지 주목된다.

정전협정이 체결된 7월27일 또는 72차 유엔총회가 열리는 9월 등 구체적인 날짜도 거론되고 있다.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된 문 대통령의 평양 방문이 현실화될 경우 비핵화 프로세스의 획기적인 전기가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다만 청와대는 북미 간 대화가 진척되는 상황을 지켜보며 신중하게 결정하겠다는 입장이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북미가 역지사지하는 심정으로 문제를 원만히 풀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경기 파주 비무장지대 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회담장에서 우리 측 병사들이 경계 근무를 서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