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걸스 해체로 소속사를 아메바컬쳐로 옮긴 예은(예명 핫펠트)이 최근 촬영한 화보를 공개해 눈길을 끈다.

최근 MBN ‘비행소녀’에서 털털한 리얼 라이프 생활을 공개해 화제를 모은 예은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 이날 공개했다.

이번 화보에서 그는 독특한 무늬의 슈트를 착용한 채 몽환적인 무드를 연출하는가 하면 핑크 투피스로 러블리한 매력을 어필, 캐주얼한 의상을 착용한 채 창가에 앉아 싱그러운 분위기를 드러내는 등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이며 ‘화보 천재’의 면모를 톡톡히 과시했다.

촬영에 이은 인터뷰에서는 "‘비행소녀’에 합류한 소감으로 처음엔 너무 재미없지 않을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관심을 많이 가져주셔서 감사하고 신기하다"고 말했다.

얼마 전 방송에서 3층짜리 대저택이 공개된 데 대해 "테라스 시설이 마음에 들어서 마련했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지난 4월 발표한 앨범 타이틀곡 ‘위로가 돼요’는 썸을 탔던 경험을 바탕으로 작사했으며 가사의 90% 이상이 실제 했던 말이라고 고백했다.

JYP를 나와 다이나믹 듀오가 수장으로 있는 아메바컬쳐로 이적한 핫펠트 예은은 계약 기간이 끝나갈 당시 개코의 제안 덕분에 소속사를 옮기게 됐다고 말했다.

2007년 걸그룹으로 데뷔한 예은은 "원더걸스는 가족과 같은 존재이자 결코 잊을 수 없는 시간들이었다.멤버들과 여전히 연락하며 돈독하게 지내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성격에 대해선 "선머슴 같고 남자로 태어났으면 장군감이었을 것"이라고 언급했으며 주량을 묻는 질문엔 "술 좋아한다.주량은 소주 2병 정도이며 주사는 취하면 영어를 많이 쓴다"고 설명했다.

한 번의 공개 연애 경험이 있는 그에게 추후 연애 사실을 밝히는 것에 대한 부담감이 있는지 묻자 "그런 건 없다.상대방이 밝히는 걸 원한다면 공개 연애를 할 것"이라며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연애 계획에 대해 "연애 정말 너무 하고 싶다.가치관이 잘 맞는 사람과 만나고 싶다"고 밝혔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