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신항섭 기자] 금융투자협회는 12일 K-OTC시장 일일거래대금이 100억원을 돌파하며 시장개설 이후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일일거래대금 최고치는 출범 첫 해인 2014년 10월29일의 78억2000만원이었다.

이는 최근 제도권 장외시장을 통한 안전거래 선호 현상이 짙어지고, 증권거래세 인하(0.5%→0.3%) 및 소액주주의 중소·중견기업 양도소득세 면제 등 K-OTC 시장의 거래환경 개선 때문으로 분석된다.

K-OTC시장은 비상장주식 거래의 안전성과 편리성을 강화하고자 금융투자협회가 지난 2014년 8월25일 개설한 장외주식시장으로서 현재 K-OTC시장에서 거래되는 기업은 총 120개사다.

상장을 추진하는 비상장기업에게 기업의 적정가치 평가 및 홍보 효과를, 상장을 목표로 하지 않는 비상장기업에게는 주주·투자자에 대한 편리하고 안전한 주식거래 수단을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한재영 금투협 K-OTC부 부장은 "올해 들어 비보존, 아리바이오 등 신규 기업을 K-OTC시장에 잇따라 유치하는데 성공했다"며 "앞으로도 신규 등록 및 지정기업 유치마케팅에 집중해 투자자들이 제도권 시장에서 안전하게 거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항섭 기자 kalthe@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