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션 임파서블:폴아웃'(이하 '미션 임파서블6')의 주연배우 톰 크루즈, 헨리 카빌, 사이먼 페그,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국내 관객과 만난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는 12일 "오는 17일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에서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미션 임파서블6' 개봉 전 시사회에서 열린다"며 "백은하 배우 연구소 소장과 주연 배우들, 감독과 인터뷰 후 영화 상영 순으로 진행된다"고 밝혔다.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는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작품이다.

시리즈의 국내 누적 관객수는 공식 통계 기준 약 2130만 명에 달한다.

특히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이 연출한 전편 '미션 임파서블: 로그네이션'은 국내 역대 7월 개봉 외화 중 흥행 3위에 이를 정도다.

'미션 임파서블6' 역시 탄탄한 스토리와 크리스토퍼 맥쿼리의 감각 있는 연출을 예고해 기대를 모은다.

'미션 임파서블6'는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만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다.

오는 25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