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영 기자] 크리에이터 대도서관(사진)이 1인 미디어가 가지는 의미를 설명했다.

1인 미디어 콘텐츠의 선구자이자 ‘크리에이터계의 유재석’이라고 불리우는 대도서관은 게임 크리에이터로 압도적인 인기를 보유하고 있다.

그는 크리에이터로서 ‘랜선라이프’에 출연하고 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JTBC ‘랜선라이프’는 핫한 1인 크리에이터들의 삶을 관찰하고 그들의 카메라 뒷모습을 파헤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 누구보다 빠르게 트렌드를 읽고 콘텐츠로 탄생시키는 대표 크리에이터들의 프레임 밖 일상을 낱낱이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랜선라이프’ 제작발표회에서 대도서관은 1인 미디어가 미치는 영향, 그 중요성에 대해 집중적으로 언급했다.

대도서관은 "2000년대생 이후의 세대들을 ‘Z세대’라고 한다.미디어에 익숙하고 거리낌이 없는 세대다.이들의 특징 중 하나가 디테일한 정보를 원한다는 점이다.다만 혼자있고 싶지만 외로움을 탄다.이런 세대들과 맞춰진 게 1인 미디어의 특장점이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현재 TV프로그램 중에는 Z세대들에게 맞는 프로그램이 거의 없다.대부분 어른 세대에 맞춰졌을 뿐이다.‘랜선라이프’는 Z세대들에게 좋은 프로그램이라 생각한다.예능적인 재미도 있지만 교육적 효과도 클 것이라 생각한다"며 ‘랜선라이프’가 가지는 의미에 대해 강조했다.

현대인들을 위한 맞춤 컨설팅을 제공하기도 했다.

그는 "1인 미디어로 생방송을 하는 것은 시간과 노력이 많이 들어야해서 학생이나 직장인이 하기 쉽지 않다.반면 유투브는 다르다.일주일에 두 편정도는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거기서 느껴지는 성취감이 어마어마하다"며 "땅파면 돈이 나오냐 하는 건 옛말이다.요즘 세대에는 땅을 파면 돈이 나온다.단, 어떤 방식으로 파야할지 ‘기획력’이 중요해졌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랜선라이프’를 통해 1인 미디어가 가진 편견도 충분히 완화 시킬 수 있다고 본다.1인미디어가 기존 방송과 경쟁구도라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많은데, 나는 ‘보완구조’라고 생각한다.현대인들의 취미와 관심사가 무한대로 늘어나면서 TV채널도 감당하지 못할 정도가 됐다"며 "개인화된 시대에 정보 콘텐츠를 즐기려면 결국은 또 다른 개인들이 1인 미디어를 통해 정보를 줘야한다.‘랜선라이프가’가 그 시초가 되리라 생각한다"며 힘주어 말했다.

한편, ‘랜선라이프’는 분당 최고 시청률이 4.3%(닐슨코리아, 수도권기준)까지 치솟으며 치열한 금요일 예능 홍수 속에서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jgy9322@sportsworldi.com사진=JTBC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