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산 인프라를 연계해 바이오 헬스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헬스케어 오픈 이노베이션 협의체가 출범했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12일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출범식을 갖고 협의체의 본격적인 출발을 알렸다.

협의체는 클러스터, 기업, 병원, 투자자 등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오픈 이노베이션이 작동할 수 있는 여건을 갖추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바이오클러스터, 유관협회, 연구 중심 병원, 임상 시험 지원 센터 등 총 63개 기관으로 구성된다.

협의체는 해외와 비교해 규모가 작고 분산된 국내 바이오 클러스터가 산업 성장을 견인할 규모를 갖출 수 있도록 지역 클러스터 간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이를 위해 대구경북, 오송, 원주, 광교 등 전국의 바이오 클러스터 16개 기관이 참여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 3월 개소한 보건산업혁신창업센터는 협의체 간사기관으로서 허브 역할을 수행한다.

주요 연구 인력에 대한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해 기업이 필요로 하는 자원을 신속히 연계하고, 클러스터 등 입주 기업을 대상으로 기술 가치 평가, 특허 전략 등 사업화 지원 프로그램을 연결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출범식에서 "산업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 기업, 병원, 대학, 정부 간 소통과 협업이 절실하다"며 "연구 개발 결과물이 혁신 기업의 창업과 성장,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생태계가 조성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영찬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은 "각 기관이 보유한 자원을 개방해 특화된 강점을 잇는 협업으로 상생을 꾀하고, 이를 통해 축적된 지식과 경험 공유는 산업 성장에 훌륭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한국보건산업진흥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