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이 대체로 말고 낮 최고 28~36도. 찜통더위에 밤에는 전국 곳곳 열대야. 더위 따라 오존과 자외선도 '나쁨.' 열대야는 일본 NHK TV의 인기 기상 캐스터였던 수필가 구리시마 아스시가 만든 용어. 일본 기상청에서 이 용어를 받아들여서 '하루 최저기온이 25℃인 날'로 정의했는데, 우리나라에도 그대로 썼습니다.

우리나라 기상청은 2009년 저녁 6시부터 이튿날 아침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인 것을 열대야로 다시 정의했지요. 영어로는 열대야를 어떻게 부를까요? 정답은 ‘없다’입니다.

직역하면 'Tropical Night'이고 우리나라 영어사전에도 그렇게 풀이돼 있는데, 서양인들은 이 단어를 들으면 '야자수 우거진 열대의 낭만적 밤'을 떠올릴 겁니다.

서양에서는 요즘 같은 밤을 숨 막히는 밤(Stifling night), 뜨겁고 습한 밤(Hot and humid night), 찌는 밤(Sweltering night), 타는 밤(Scorching night), 끓는 밤(Boiling night) 등으로 표현합니다.

건강을 위해 뜨거운 밤 잘 자는 법. ①더위를 피해 둔치나 공원에 갔다면 취침 1~2시간 전에 귀가한다.

②초저녁에 30분 정도 운동한다.

오후까지는 오존 농도가 높으므로 도로변 운동은 피한다.

자기 직전에 운동하면 숙면에 방해가 되므로 피한다.

③자기 전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한다.

찬물로 목욕하면 체온이 더 올라갈 수 있어 숙면이 방해된다.

④음식을 먹는 것은 잠자기 2, 3시간 전에 끝낸다.

너무 배가 고프면 우유를 한 잔 먹어 공복감을 없앤다.

⑤에어컨은 25도 정도로 유지하고 1시간 이상 켜지 않는다.

창문은 약간 열어 놓는다.

⑥에어컨을 켰을 때에는 선풍기는 벽 쪽을 향하게 해서 1, 2시간 틀어놓는다.

⑦잠이 오지 않을 경우 뒤척이지 말고 가벼운 독서를 하거나 많은 집중이 필요하지 않은 활동을 한다.

⑧TV나 스마트폰과 같은 전자기기는 뇌의 흥분을 가져와 숙면을 하는데 방해가 될 수 있으니 잠자리 직전에는 멀리 한다.

⑨밤에 잠을 설쳤다고 낮잠을 지나치게 자지 않는 것이 좋고, 필요하면 점심 식사 뒤 30분 내로 잔다.

⑩술과 담배는 체온을 올린다.

'치맥'은 자기 2시간 전에, 과음을 피하고 이 기회에 담배는 끊는다.

[사진=Shutterstoc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