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의료 빅 데이터를 인공지능(AI)으로 분석해 질병 진단과 예방, 치료 등 개인별 맞춤 의료 서비스를 상용화하기 위한 본격적인 연구에 돌입했다.

ETRI는 12일 단국대학교와 함께 의료에 AI 기술을 적용한 정밀 의료 연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ETRI는 단국대학교와의 협업을 통해 정밀 의료 분야에서 요구하는 차세대 AI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게 된다.

양 기관은 향후 3년간 인력과 기술을 교류하고, 시설 및 장비를 공동 활용하며 AI를 기반으로 한 의료 분야 사업화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전부터 ETRI는 AI 기반 의료 데이터 분석 엔진 '사이버 디엑스' 기술을 개발해 질병 위험도 분석 연구를 진행해 왔다.

연구진은 발병 후 질환 중심의 수동적이고 일시적인 진단 및 치료의 한계를 벗어나, 일상 건강 중심의 선제적이고 전 주기적인 진단과 예방을 제공하는 건강관리 시스템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연구진은 치매와 관련해 분석 엔진으로 시연해본 결과, 상당부분 일치했다고 설명했다.

향후 엔진 고도화와 추가적인 의료 정보를 입력해 정확도를 높여 2년 내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본 기술과 관련된 연구를 추가적으로 진행해 특정 질환을 일으키는 인자가 해당 질환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과정 등을 중점 연구할 예정이다.

[사진=한국전자통신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