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가 13일 외국인 투수 제이슨 휠러를 대신할 선수로 데이비드 헤일(31)을 연봉 50만 달러에 영입했다고 발표했다.

헤일은 미국 출신의 우완 투수로 신장 188㎝, 체중 97㎏의 좋은 신체조건에서 나오는 평균 140㎞대 중후반의 직구가 강점이다.

또 안정된 제구력을 바탕으로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 다양한 구종을 구사하고 있다고 한화는 밝혔다.

헤일은 2009년 메이저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에 3라운드 지명을 받아 입단, 2013년 애틀랜타, 2015년 콜로라도 로키스, 2018년 미네소타 트윈스와 뉴욕 양키스 등을 거쳤다.

2015년 콜로라도에서는 17경기 중 12경기에 선발투수로 출전, 5승5패 평균자책점 6.09를 기록하는 등 메이저리그 통산 70경기에 등판해 10승10패, 평균자책점 4.49를 기록했다.

올 시즌도 빅리그 4경기에 등판해 12.2이닝, 평균자책점 4.61의 기록을 갖고 있다.

마이너리그에서도 총 172경기 중 127경기에 선발 등판, 37승46패 평균자책점 4.20을 기록한 바 있다.

전반기를 정규리그 2위로 마친 한화는 헤일이 선발 마운드의 한 축을 이뤄 후반기 순위 싸움을 이어가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헤일은 메디컬 체크 등의 과정을 거쳐 이르면 오는 21일 선수단에 합류할 계획이다.

한편, 한화는 이날 휠러에 대해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