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마평이 무성하더니, 드디어 뚜껑이 열렸습니다.

자유한국당을 추스를 혁신비상대책위원장 얘기인데요. 이 다섯 명으로 후보군이 압축됐습니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교수. 박근혜 정부 말에도 국무총리로 내정됐지만, 대통령 탄핵으로 임명되지는 못했습니다.

보수냐 진보냐 진영 색이 뚜렷하지 않은 게 강점이자 약점입니다.

박찬종 변호사는 5선 국회의원에, 신민당 공동대표, 한나라당 상임고문 등을 지낸 원로 정치인이죠. 애초 한국당 자체 추천 명단에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지만, 온라인 국민 공모를 통해 깜짝 발탁됐습니다.

이용구 전 중앙대 총장은 지난해 자유한국당 조직강화특별위원장과 당무감사위원장을 맡아 당 구조조정을 주도했던 경험이 있고요. 6·13 지방선거 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참여해 당 사정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외부인사로 꼽힙니다.

여기에 초선 의원 두 명도 이름을 올렸는데요. 1973년생인 김성원 의원은 당내 최연소 지역구 의원이죠. 젊은 피인 만큼 30, 40대와 정책 소통이 가능하다는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한때 거론됐던 김세연 의원이 나이 때문에 딱 한 살 차 나는 김성원 의원에게 밀렸다는 우스갯소리도 돕니다.

우파 시민단체 활동을 오래 했고, '역사교과서 국정화 전도사'로 유명했던 전희경 의원도 후보군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최종 인선은 17일 전국위원회 의결을 통해 결정될 예정인데요. '소문난 잔칫집 막상 뚜껑을 열어보니, 올드보이 아니면 당내 인사뿐이더라'라는 혹평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지만 안상수 준비위원장은 이 훌륭한 다섯 분 중 쓸 사람이 없다는 건 그 사람이 잘못된 거라며, "빽도는 없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