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언니' 강혜진(오른쪽 사진)이 어린 팬의 마지막을 함께 한 사연을 공개했다.

12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는 키즈 컨텐츠 크리에이터로 구독자 97만 명 이상을 보유한 인기 유튜버 '지니언니' 강혜진이 출연해 이목을 모았다.

아이들의 대통령이라는 명성을 가진 강혜진은 "일을 하다 보면 숙명처럼 느껴진다"면서 "받은 사랑에 보답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다시 딛고 일어날 힘이 생긴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한부였던 한 아이와 가졌던 만남을 떠올렸다.

강혜진은 "어느 날 더이상 손을 쓸 수 없는 상황이라며 함께할 날이 얼마 남지 않았던 아이 엄마의 연락을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아이에게 지니 언니를 보여주고 싶었던 엄마의 연락에 강혜진은 "아이를 만나러 갔다"면서 "처음 있는 경험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이가 너무 몸이 안 좋으니까 누워만 있는 상태였다.아이가 일어나지 못할 거라는 말에도 얼굴이라도 보고 가겠다고 했다"고.강혜진은 "마침 아이가 깨어났다"며 "너무 신기했다.아이가 엄마에게 일으켜달라고 하더라. 한 시간 동안 함께 장난감을 갖고 놀았다"고 밝혔다.

그리고 "아이가 마치 감기에 걸린 것처럼 웃으며 아무렇지 않게 놀더라"라며 "다음에 온다고 약속했는데 그게 마지막이었다"고 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KBS2 '해피투게더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