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를 국빈 방문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2일 밤 국빈 만찬을 마친 뒤 싱가포르의 상징이 된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를 방문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이날 강경화 외교부 장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등과 함께 1시간가량에 걸쳐 호텔 전망대와 가든스바이더베이 등을 관람했다.

문 대통령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휴대전화로 사진을 함께 찍었다.

57층 규모 건물 3개가 거대한 배 모양의 스카이파크를 떠 받치고 있는 마리나 베이 샌즈는 한국 건설사가 건축한 건물로, 북미정상회담 당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방문해 화제가 됐던 곳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13일 "문 대통령 내외가 어젯밤 할리마 야콥 대통령과 국빈만찬을 마치고서 오후 10시 30분께 마리나 베이 샌즈 전망대를 관람했다"고 전했다.

마리나 베이 샌즈는 당시 김 위원장이 싱가포르의 비비안 발라크리쉬난 외무장관과 호텔 전망대에서 대화하는 모습이나, 호텔의 초대형 식물원인 가든스바이더베이에서 '셀카'를 찍는 모습이 담긴 사진이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