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사이 전국 곳곳에 열대야 현상이 나타난 가운데, 13일(오늘) 날이 더욱 더워질 것으로 전망된다.

민간기상기업 케이웨더에 따르면, 이날 낮 최고기온 서울이 32℃가 예상되면서 전날보다 4℃나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대전은 35℃, 대구는 36℃로 폭염 경보의 기준인 35℃ 이상까지 오를 것으로 보인다.

온열질환을 조심할 필요가 있겠다.

여기에 고기압 영향권에서 구름만 지나면서 이 구름 사이로 햇볕이 강하게 내리쫴 자외선 지수도 '나쁨' 단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외출시 양산이나 선글라스를 챙기는 등 자외선 차단에도 신경써야 한다고 케이웨더는 밝혔다.

한편 이번 주말(7월14일~15일)에도 비 소식 없이 전국에 구름만 지날 것으로 예상된다.

밤사이에는 열대야가 계속되겠고, 한낮에는 무더운 날씨가 지속될 전망이다.

오늘 날씨, 낮에는 폭염 밤에는 열대야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