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이너가 만든 재킷형 텐트가 소개돼 화제가 되고 있다.

13일 NTV 등에 소개된 내용을 보면 입는 텐트는 겉으로 보기에 롱코드와 유사하다.

옷과 함께 제공되는 텐트 뼈대를 조립하고 2인용 텐트로 이용할 수 있다.

재킷이 방수 원단으로 만들어져 비와 추위를 피할 수 있으며, 무게는 1.8kg으로 가벼워 착용에도 큰 부담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입는 텐트를 고안한 사람은 미국에서 패션 디자이너로 활동하는 한 여성이다.

그는 난민이 처한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고 그들이 일상에서 이용할 수 있는 제품 개발을 고민했다.

NTV 보도에 따르면 난민들은 열악한 환경에서 지내 추위로 생사가 갈리며, 일부는 보호소를 이용할 수 없어서 노숙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입는 텐트는 이러한 난민을 돕기 위해 구매가 이뤄질 때마다 난민에게 같은 제품이 무상으로 제공된다고 전해졌다.

입는 텐트를 디자인한 안젤라 루나는 "입는 텐트 재킷을 계기로 난민이나 노숙자를 지원하는 논의가 이뤄졌으면 좋겠다"며 "패션이 더 나은 세계로 나가는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동준 기자 blondie@segye.com사진= NTV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