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가수 서수남이 먼저 세상을 떠난 딸 이야기를 꺼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는 가수 서수남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서수남은 절친한 배우 금보라와 만나 자신의 이야기를 털어놨다.

서수남은 18년 전 아내가 가출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인생에 있어 가장 큰 시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큰 절망감을 줬다.

삶의 의욕을 송두리째 빼앗아갔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채권자들이 노래교실에 찾아오기 전까지 아내 부채를 알아차리지 못했다.

현금과 집을 날리고 셋방 얻을 돈도 없었다.

채권자에게 무릎 꿇고 1년만 살게 해달라고 빌었다.

하지만 냉정하더라”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서수남은 “전 재산을 탕진하고 빚 10억 원을 남기고 아내는 잠적했다”며 "이후 몸이 망가지고 대인 기피 증상이 왔다”고 고백했다.

비극은 계속됐다.

아내를 떠나보낸 서수남은 최근 큰딸을 먼저 하늘로 보냈다.

이날 방송에서 서수남은 미국에서 살던 딸의 사망 사실을 전했다.

그는 “딸이 남편과 별거하던 중 술을 많이 마신 것 같았다.

아프다고 병원에서 연락이 왔다.

‘위독하니 빨리오라’고 하더라. 위출혈이 있다고 해 비행기를 예약하려는데 다시 전화가 왔다.

이미 세상을 떠났다고 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병원 규칙대로 시신을 화장해 유골로 보내 달라고 했다.

유골이 화물 비행기로 오더라. 인천공항에 유골함을 받으러 가서 안고 오는데 그때 마음은 정말...부모는 이런 경험을 하면 안 된다.

마음으로 많이 울었다”며 가슴 아파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