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이 비대위원장 후보 선정 과정에서 여론조사를 시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안상수 혁신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애초 비대위원장 후보자 선정 과정에서 국민과 당원의 여론을 폭넓게 수렴하기 위해 주말 동안 여론조사를 시행하려 했다"면서 "그러나 비대위원장 후보자 5명 가운데 일부가 여론조사에 참여하기 어렵다는 뜻을 전해와 실효성이 적어졌다고 판단해 여론조사를 중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준비위원회는 지난달 26일 1차 회의를 시작으로 5차례의 회의를 통해 비대위원장 선정에 총력을 기울여왔다"며 "당 소속 국회의원 및 원외당협위원장은 물론 일반 국민 대상 공모 등 적극적인 당 내외 의견 수렴을 거쳐 지난 12일 최종 5명의 비대위원장 후보를 김성태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추천했다"고 덧붙였다.

준비위는 오는 16일로 예정된 의원총회와 당 내외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김 권한대행이 최종 후보자 1명을 선정해 줄 것을 건의할 계획이다.

앞서 준비위는 지난 12일 비대위원장 후보로 김병준 국민대학교 명예교수와 김성원 한국당 의원, 박찬종 아시아경제연구원 이사장, 이용구 한국당 당무감사위원장, 전희경 한국당 의원 등 5명을 선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