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그룹 세븐틴의 멤버 버논(사진)이 도가니탕과 비티만D를 챙겨 먹으면서 다리 부상을 회복 중이라고 밝혔다.

세븐틴은 16일 오후 서울 한남동에 위치한 블루스퀘어에서 미니 5집 ‘YOU MAKE MY DAY'(유 메이크 마이 데이)의 쇼케이스를 열었다.

버논은 이 자리에서 "부상이 모두 완치된 것은 아니지만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열심히 준비했다"고 밝혔다.

지난달 콘서트 중 다친 버논은 "멤버들이 하루에 세번 도가니탕을 챙겨 먹으라고 했다"며 "도가니탕을 정말 많이 먹었다"고 전했다.

이어 "도가니탕에 칼슘이 많이 들어있는데, 이 음식과 비타민D를 함께 먹고 빨리 나으려고 노력했다"며 "완벽하게 회복을 한 것은 아니지만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안무를 조정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세븐틴은 이번 미니 앨범 5집 'YOU MAKE MY DAY'의 모든 곡에서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해 대중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뉴스팀 Ace3@segye.com사진=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