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거시 경제 지표와 달리 체감 경제와 민생이 지표와 괴리가 있을 정도로 매우 엄중하고 심각하다고 느꼈다"며 현장이 느낄 수 있도록 속도감 있는 경제정책을 추구하겠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 및 저소득층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최근 지표와 다른 것을 보기 위해 6, 7개 도시 현장에 직접 가서 자영업자들을 만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하반기 경제정책 운영초점을 "저소득층 일자리 소득지원 대책을 시작으로 부문별 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고 추진하겠다"고 정한 김 부총리는 "어르신·자영업자 임시 취약계층 중점 사회안전망을 마련하고, 당에서 꾸준히 이야기한 EITC(근로장려세제) 지원 대상·지원액을 대폭 확대하겠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하반기 경제정책의 방향으로 Δ저소득층 사회안정방안 Δ경제 사회 전반의 규제 혁신 가속화 Δ하반기 법안 통해 우리 경제 활력 조성 Δ중소기업 통상 마찰 등 대내외 리스크 통제책 마련 등을 내세웠다.

김 부총리는 "매출 감소와 상가 공실률 등이 제가 생각하는 것보다 피부에 와닿게 많은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힘든 것을 느꼈다"며 "최저임금 인상이 가야 할 방향은 틀림없지만, 하반기 경제에 미치는 영향에 주목하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속도 조절론을 피력했다.

이어 '상가임대차보호법' '가맹사업법' 등에 대해서도 "국회에서 법안 통과에 대해 조속히 입장을 표명하겠다"며 "당에서도 영세 자영업자, 중소기업자에 대한 각종 계류 법안, 각종 개혁 법안에 대해 다시 한번 협조를 부탁한다"고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