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서구 화곡동 어린이집에서 일어난 11개월 된 아이 사망사건과 관련해 아이가 낮잠을 자지않자 억지로 잠을 재우기 위해 이불을 씌운 뒤 올라탄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긴급체포 됐다.

19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전날 화곡동의 한 어린이집에서 생후 11개월 된 남자아이 사망사건과 관련해 어린이집 보육교사 A(59·여)씨를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지난 18일 오후 3시30분쯤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라는 신고에 따라 119가 출동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

경찰이 사건 당일 어린이집 내부 폐쇄회로(CC)TV를 압수해 분석한 결과, A씨는 정오무렵 아이를 엎드리게 한 채 이불을 씌운 상태에서 온몸으로 올라타 누르는 장면이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아기가 잠을 자지 않아 억지로 잠을 재우기 위해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어린이집 원장 등을 상대로 관리·감독 여부, 다른 아이에게도 가혹 행위가 있었는지를 캐기 위해 수사 확대에 나섰다.

한편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의뢰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