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정치인과 사업가 등으로부터 11억원이 넘는 불법 자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자유한국당 이우현(61) 의원이 의원직 상실형에 해당하는 징역 7년을 선고받았다.

선출직이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의 형을 확정받을 경우 직을 잃게 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김태업 부장판사)는 정치자금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 의원에 대해 징역 7년과 벌금 1억6000만원, 추징금 6억8200만원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보좌관 진술에 일부 의문이 있다며 11억원대 불법자금 일부에 대해선 무죄로 판단, 추징금을 줄였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헌법과 법률에 따라 청렴 의무가 있고, 양심에 따라 직무를 수행해야 할 의원임에도 권한을 남용해 뇌물을 교부받았고, 나아가 청탁에 따라 철도시설공단 등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19명에 이르는 사람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았고, 피고인이 먼저 상대방에 돈을 적극적으로 요구한 행태도 보였다"며 "직무수행의 공정성, 민주주의 근간인 선거제도 투명성이 깨졌으며 국민 신뢰가 크게 훼손됐다"고 중형을 내린 이유를 알렸다.

이와 함께 "보좌관이 구속되자 금품 공여자들에게 연락해 수사기관에 허위 진술을 부탁하는 등 부당한 방법으로 처벌을 면하고자 했다"고 꾸짖었다.

이 의원은 2014년 6·4 지방선거에서 남양주 시장에 출마하려던 공모 전 남양주시의회 의장으로부터 공천 청탁과 함께 5억5500만원을 받는 등 19명의 지역 정치인과 사업가들로부터 총 11억8100만원의 불법 정치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또 2015년 3월부터 2016년 4월까지 사업가 김모씨로부터 철도시설공단과 인천국제공항공사 공사 수주 청탁 등과 함께 1억2000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도 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