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출신 방송인 페트리가 갑작스럽게 득남 소식을 알렸다.

페트리는 19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에 "제가 원래 SNS에서 저의 사생활에 대해서 포스팅 잘 안 하는데, 오늘은 지금까지 저의 삶에서 가장 행복한 날이라서 기쁜 소식을 여러분들과 함께 나누고 싶어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과 영상 하나를 공개했다.

이어 페트리는 "아직도 안 믿기지만 저는 완전 행복해서 많이 울었어요"라며 "다행히 아기와 엄마도 건강하게 있어요. 의사 선생님과 간호사 선생님들 다 수고하셨고 감사합니다"란 글로 자신의 가족을 처음 공개했다.

글 말미에는 "제가 좋은 아빠가 될 수 있나요? 긴장!"이라고 마무리하며 해시태그로 '아들, 행복, 긴장, 나 아빠야, 육아전쟁 시작'이란 문구를 적어 미소를 자아냈다.

공개된 사진 속 페트리는 울고 있는 아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고 있어 행복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였다.

영상 속에는 소리내며 울고 있는 아기를 어르고 달래는 초보 아빠 페트리도 담겨있다.

한편, 페트리는 핀란드 출신 방송인으로 주한 핀란드 대사관에서 프로젝트 코디네이터로 활동하고 있다.

또한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국제정치학을 공부하며 JTBC '비정상회담'에서 얼굴을 알린 뒤 MBC 에브리원 '어서 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출연해 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