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오픈 혼합복식 장우진·차효심 / 中 왕추친·쑨잉사 누르고 우승 쾌거 / ITTF회장 “세계선수권도 구성 추진” / 장우진, 남자복식·단식도 1위 ‘3관왕’신한금융 2018 코리아오픈 국제탁구대회를 앞두고 혼합복식 2조와 남녀 복식 각 1조씩 4개조의 남북단일팀이 구성됐을 때 큰 기대를 하는 이는 많지 않았다.

단 두 번의 합동훈련 외에 호흡을 맞출 시간이 거의 없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하나된 코리아’의 저력은 무서웠다.

혼합복식 단일팀의 장우진-차효심(북측) 조는 지난 21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결승에서 중국의 왕추친-쑨잉사 조를 3-1(5-11 11-3 11-3 11-8)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두 선수는 우승이 확정되자 서로 얼싸 안으며 감격을 나눴고 3500석을 가득 채운 관중들의 뜨거운 박수가 이들을 감쌌다.

남북 탁구 단일팀이 금메달을 딴 건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여자단체전 우승 이후 27년 만이다.

장우진은 "소름이 돋고 역사적인 일이라서 더욱 뜻깊다"면서 "효심 누나가 침착하게 경기를 이끌어 줬다.기회가 된다면 복식으로 호흡을 맞추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정철 북한탁구협회 서기장도 북한 선수단 초청환영 만찬 답사를 통해 "5일간 남북단일팀의 하나 됨과 경기장에 메아리친 뜨거운 응원이 만들어낸 기적"이라고 말했다.

지난 5월 스웨덴 세계선수권 때 남북단일팀 구성을 주도했던 토마스 바이케르트(사진) 국제탁구연맹(ITTF) 회장은 22일 기자회견을 열고 "2020년 부산 세계선수권과 2020년 도쿄올림픽에서도 장기 구상을 통해 단일팀 구성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적극적인 지원의사를 밝혔다.

당장 11월 열리는 스웨덴오픈과 오스트리아오픈에도 남북단일팀이 참가한다.

스웨덴 오픈에는 남녀 복식에서 각 2개조가, 오스트리아오픈에서는 이번 코리아오픈처럼 4개조가 단일팀으로 출전한다.

아울러 오픈대회를 총결산하는 12월 그랜드파이널스에서도 단일팀이 참가할 수 있게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한편 장우진은 임종훈과 짝을 이룬 남자복식에서 홍콩의 호콴킷-웡춘팅 조를 3-1(11-8 19-17 9-11 11-9)로 꺾고 우승한 데 이어 남자단식 결승에서도 중국의 기대주 량진쿤에 4-0(11-8 11-9 11-7 11-3)으로 승리해 3관왕에 오르며 이번 대회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