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혼 가수 김종국(맨 위 사진)이 모델인 조카 우승희(위에서 두번째 사진)의 결혼식 축가를 제안했다가 거절당하는 수모(?)를 겪었다.

22일 오후 9시5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김종국은 웨딩드레스를 입은 조카 우승희를 보고는 "등이 너무 파였다"고 지적하면서도 "예쁘다"고 칭찬했다.

이어 "요즘 웨딩드레스가 정말 예쁘게 나오는구나"라며 "정말 부럽다"고 말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종국은 조카와 함께 식사를 하기 위해 식당으로 자리를 옮겼다.

이에 스튜디오에서 방송을 지켜보던 엄마들은 "조카가 아이를 낳으면 바로 할아버지가 된다"며 "아빠 소리 듣기 전에 할아버지 소리를 듣게 생겼다"고 입을 모아 김종국을 걱정했다.

김종국은 식당에서 조카 사위(맨 아래 사진 맨 오른쪽)에게 "결혼을 결심한 이유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조카 사위는 "사귀자마자 딱 느꼈다"면서도 "이유를 모르겠다.설명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김종국은 "예전에는 만남이 우선이었는데, 지금은 결혼을 생각하고 만나게 되는 것 같다"며 "좋은 나이게 결단을 잘했다"고 응원했다.

이어 김종국은 조카 우승희의 결혼을 축하하는 의미에서 축가를 불러주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조카는 "촌수가 나보다 높은데 축가를 불러주는 것이 어른들 보기에 안 좋을 수 있다"며 "장가 안 간 삼촌이···"라고 덧붙여 김종국을 심란하게 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SBS ‘미운우리새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