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서울 삼성이 아시아 5개국 총 8개 팀이 참가한 친선대회 아시아리그 서머 슈퍼8 2018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상민 감독이 이끄는 삼성은 22일 마카오 동아시안게임 돔에서 열린 광저우 롱라이온스(중국)와의 결승전에서 72-78로 졌다.

삼성은 지난 20일 조별리그 B조 최종 3차전에서 광저우를 78-73으로 꺾은 바 있지만 리턴매치의 결과는 달랐다.

삼성은 214㎝의 장신 센터 쩡준을 앞세운 광저우의 높이에 고전했다.

천기범과 함께 김태술의 부상 공백을 잘 메웠던 김현수가 햄스트링 부상으로 결장한 것도 삼성에게는 불리한 요소였다.

그래도 이관희가 3점슛 10개를 던져 6개를 넣는 등 양팀 선수 중 가장 많은 34점 10리바운드를 올리며 분전했다.

삼성은 한때 16점까지 벌어진 격차를 따라잡는 등 뒷심을 발휘했지만 끝내 역전에는 실패했다.

삼성은 준우승 상금 2만5000달러(약 2838만원)를 받았다.

우승을 차지한 광저우는 5만달러(약 5677만원)의 상금을 가져갔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