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사이트 댓글 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는 ‘드루킹’(김동원·구속) 측으로부터 정치자금을 수수했다는 의혹을 받았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3일 숨진 채 발견됐다는 보도가 나오자 정의당은 패닉 상태에 빠졌다.

정의당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노 원내대표님의 신병과 관련하여 현재 중앙당에서 정확한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그 전까지는 대변인실을 비롯한 당 관계자 전원이 언론의 개별 문의에 응답할 수 없으니 이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비보가 전해진 직후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울먹이는 목소리로 연합뉴스 기자의 전화를 받고는 "이게 무슨 일이냐"며 "더 알아봐야 한다"고 했다.

이정미 대표와 심상정 의원, 최석 대변인 등 다른 주요 인사들도 상황 파악에 분주한 듯 모두 통화 상태였다.

노 원내대표 측 관계자도 "처음 듣는다"고 말했을 정도로 청천벽력 같은 소식이었다.

정의당 당원들은 홈페이지에 ‘노회찬 의원님 투신이라뇨? 너무 충격이 큽니다.

어떻게 이럴 수가’, ‘우리 노 의원을 어떡해’라는 글들을 올리며 역시 충격에 빠진 모습이다.

경찰에 따르면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9시39분 서울 중구의 한 아파트 17층과 18층 사이에서 투신해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를 발견해 내용을 파악 중이다.

유서에는 "드루킹 관련 금전을 받은 적은 있으나 청탁과는 무관하다"는 내용이 있다고 경찰 관계자가 전했다.

글=박태훈, 사진=허정호 선임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