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204쇄를 찍은 한국 문단의 기념비적 작품인 소설 '광장'을 쓴 작가 최인훈이 23일 오전 10시 46분, 향년 84세로 별세했다.

유족들은 4개월 전 대장암 말기 진단을 받고 투병하던 고인이 경기도 고양시 명지병원에서 가족이 지켜보는 가운데 눈을 감았다고 알렸다.

고인은 1934년(공식 출생기록은 1936년) 함경북도 회령에서 태어나 1952년 서울대 법대에 입학, 6학기를 마쳤으나 분단 현실에 절망, 1956년 중퇴했다.

1959년 군 복무 중 쓴 단편소설 '그레이 구락부 전말기'와 '라울전(傳)'을 '자유문학'지에 발표하며 등단한 고인은 1960년 11월 '새벽'지에 중편소설 '광장'을 발표했다.

광장은 한국문학의 지평을 새롭게 연 기념비적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고등학교 문학 교과서 최다 수록 작품이다.

고인은 '광장'에 대해 "4·19는 역사가 갑자기 큰 조명등 같은 것을 가지고 우리 생활을 비춰준 계기였기 때문에 덜 똑똑한 사람도 총명해질 수 있었고, 영감이나 재능이 부족했던 예술가들도 갑자기 일급 역사관이 머리에 떠오르는 것 같은 분위기였다.그렇기 때문에 나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광장'은 내 문학적 능력보다는 시대의 '서기'로서 쓴 것이라고 말하곤 했다"고 시대적 사명감에 쓴 작품이라고 했다.

고인은 '회색인'(1963), '서유기'(1966), '총독의 소리'(1967~1968) 연작, '화두'(1994) 등을 남겼다.

또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태풍', '크리스마스 캐럴/가면고', '하늘의 다리/두만강', '우상의 집' 등 소설과 희곡집 '옛날 옛적에 훠어이 훠이' 등을 발표한 고인은 2003년 단편 '바다의 편지'를 끝으로 새 작품을 내지 않았다.

1977년부터 2001년 5월까지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 교수로 재직하면서 많은 제자를 배출했다.

동인문학상(1966), 한국연극영화예술상 희곡상(1977), 중앙문화대상 예술 부문 장려상(1978), 서울극평가그룹상(1979), 이산문학상(1994), 박경리문학상(2011) 등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원영희 여사와 아들 윤구, 윤경 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02-2072-2020)이다.

장례는 '문학인장'으로 치러지며, 위원장은 문학과지성사 공동창립자이자 원로 문학평론가인 김병익이 맡았다.

영결식은 25일 오전 0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내 강당에서 열리며 장지는 '자하연 일산'(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지영동 456)이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