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트시그널2'에 출연했던 이규빈이 현재 만나고 있는 사람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오영주와 관계에 있어서 분명히 선을 그었다.

25일 오후 이규빈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방송에서 직진한 모습? 네 사실입니다"라며 "아침부터 카톡 하냐고요? 아니요 그런 적 없습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계속 직진하는 이규빈이길 바라는 사람들의 마음 이해합니다.그런데 이건 아니잖아요. 저 만나는 사람 따로 있습니다"라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이규빈은 31일 출연 예정인 tvN '뇌섹시대 - 문제적 남자' 예고에 대한 불만을 갖고 있었다.

그는 예고 중 "아침까지도 카톡을 하고"라고 편집된 부분에 대해 해명을 하고자 글을 올린 것이다.

이규빈은 "제가 아침에 카톡하고 왔다는 건 단체 카톡방에서 장미누나와 카톡하고 왔다는 얘기입니다"라고 설명을 더했다.

그는 채널A '하트시그널2' 출연 당시 오영주에게 직진하는 모습으로 많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다음은 이규빈 해명글 전문.계속 올려둘 글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이제는 카톡으로 기사를 받으면 심장이 벌렁벌렁하고 노이로제 걸릴 것 같습니다.

이렇게 제 이미지를 악착같이 소비하고 이용하려는 사람들에게 너무 지칩니다.

방송에서 직진한 모습? 네 사실입니다.

아침부터 카톡 하냐고요? 아니요 그런 적 없습니다.

방송 보고 기사 쓰세요. 제발 사실 확인하고 저를 이용하세요. 방송 출연 때 마음의 준비 안 한 것 아닙니다만 도저히 버틸 수 없네요. 방송 밖에서도 계속 직진하는 이규빈이길 바라는 사람들의 마음 이해합니다.

그런데 이건 아니잖아요. 저 만나는 사람 따로 있습니다.

제발 부탁드립니다.

적어도 제가 한 행동을 기반으로 기사를 작성해주세요. 아침에 카톡 하는 사이 아니니까 속지 말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