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편성채널 채널 A의 ‘하트시그널2’에 출연해 화제가 됐던 오영주가 자신이 유튜버로 변신한다는 보도와 관련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오영주는 27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저에게 확인도 하지 않고 기사를 쓸 수 있는지 놀랍다"며 "요즘 많은 경험들을 하고 있어 즐겁고 행복하기도 하지만, 심적으로 힘들고 불편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오영주는 당장 사표를 낼 것처럼 말이 나오지만 사실이 아니라면서 유튜버 제안을 받은 적은 있으나 바로 실행에 옮기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TV리포트는 이날 오영주가 지인들에게 유튜버가 자신의 꿈이라고 밝히며 운영 방법 등을 묻는 중이라고 보도했다.

프로그램에서 솔직하고 똑똑한 모습을 선보인 오영주는 UCLA 출신이며, 마이크로소프트사의 마케터로 일하는 중이다.

그러면서 오영주는 회사의 사퇴만류를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앞으로 본격적인 유튜버 행보에 나선다고 이 매체는 덧붙였다.

오영주의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60만명에 이르는 점을 보면, 그가 유튜버로 전향했을 때 온라인에서 많은 영향력을 발휘할 것으로 보인다는 분석도 있었다.

현재 오영주는 다수의 광고 및 화보 촬영, 유튜브 방송 출연 등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뉴스팀 news@segye.com사진=오영주 인스타그램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