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김경수 경남지사 구속 시도라는 승부수를 띄웠습니다.

영장이 발부되면 수사기간 연장도 요청할 것으로 보입니다.

조용성 기자가 보도합니다.

고민을 거듭하던 특검팀의 선택은 김경수 경남지사에 대한 구속 영장 청구였습니다.

김 지사가 지난 2016년 11월 드루킹 일당의 사무실을 찾아가 댓글 조작 프로그램을 확인한 뒤 사용을 승인했다고 보는 겁니다.

올해 6.13 지방선거에서 도와주는 대가로 드루킹 김동원 씨 측에게 일본 센다이 총영사직을 제안했다는 의심도 여전합니다.

다만 특검팀은 이번 구속영장에는 댓글 조작과 관련한 업무 방해 공모 혐의만 담았습니다.

선거 지원 요청과 맥이 닿는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뺐습니다.

김 지사와 드루킹의 대질신문 과정에서 드루킹이 일부 진술을 번복한 데다, 인사 청탁이 오간 것으로 지목받은 백원우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소환 조사에서 뚜렷한 성과를 거두지 못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현 상황에서 혐의 입증이 쉽지 않아 오히려 영장 발부의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요인을 일단 배제한 겁니다.

수사 초기부터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의 최고 윗선으로 지목된 김 지사의 신병을 확보할 수 있을지는 이번 수사 성패의 큰 변수입니다.

특검팀은 영장이 발부되면 구속 기간 20일 동안 김 지사에 대한 추가 수사를 이유로 수사 기간 연장을 청와대에 요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용성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