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으로 서울시내 초·중·고 등 각급 학교의 여름방학 기간이 연장될 전망이다.

서울시교육청은 폭염이 한 달 가까이 지속되자 각급 학교에 개학연기 등 학사일정 조정을 권고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시교육청은 이날 전체 초·중·고등학교와 특수학교에 공문을 내려보내 "학교장은 학교구성원 의견과 폭염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개학연기나 휴업, 수업단축, 등하교시간 조정 등 학사일정을 조정하라"고 안내했다.

초·중·고등학교 법정 수업일수는 매 학년 190일 이상(주5일 수업 시)이다.

보통 수업일수가 충분히 확보되도록 여유를 두고 학사일정을 짜기 때문에 개학을 며칠 연기해도 큰 문제는 발생하지 않는다.

만약 개학이 계속 미뤄지면 수업일수확보를 위해 겨울방학을 예정보다 늦게 시작하게 된다.

광복절인 15일에도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6도까지 오르는 등 전국 곳곳에 폭염이 이어질 전망이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