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황의조가 한국 바레인전 선봉에 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대표팀은 15일 밤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둥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에서 열린 바레인과의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조별리그 E조 1차전을 치른다.

이번 대회 첫 경기인 만큼 기분 좋은 출발이 중요하다.

김학범 감독은 이날 경기를 앞두고 3-5-2 포메이션을 가동한다.

최전방에는 와일드카드 황의조를 배치했고, 이어 나상호가 호흡을 맞춘다.

중원에는 황인범을 중심으로 이승모 장윤호를 아래에 배치해 공수 조율에 나선다.

좌우 윙백에는 김문환과 김진야가 배치됐고, 이어 스리백에는 황현수 김민재 조유민이 뒷문을 지킨다.

수문장은 조현우가 골키퍼 장갑을 꼈다.

지난 13일 가장 늦게 대표팀에 합류한 에이스 손흥민을 필두로 황희찬 이승우는 체력 관리 차원에서 벤치에 앉았다.

young0708@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