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복'인 오늘 서쪽 지역은 35도 안팎의 폭염이 계속되겠습니다.

강원 영동과 남부 지방에는 많은 비가 내린다는 예보입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오늘도 서울 등 서쪽 지역은 여전히 덥다고요? 어제보다는 기온이 조금 낮지만, 서울 등 중서부 지방은 오늘도 무덥습니다.

35도 안팎까지 기온이 오르겠는데요. 반면 남부와 영동지방은 태풍과 지형적 영향이 겹치면서 폭염이 잠시 쉬어가겠습니다.

서울은 아침 기온이 27.6도로 26일째 열대야가 나타나 최장 열대야 신기록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한낮에는 34도까지 올라 덥겠습니다.

강원 영동과 남부 지방은 많은 비가 내리면서 낮 기온이 30도 아래 머물 것으로 보입니다.

밤사이에는 15호 태풍 '리피'에서 약화한 열대저압부의 영향으로 영남 지방에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경주 산내면에 113mm, 거제에 96.5mm의 비가 내렸습니다.

지금은 영동과 영남, 전남 해안과 제주도에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강원 산간, 제주 산간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밤까지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120mm 이상의 많은 비가 쏟아지겠고요. 영동과 경남, 전남 남해안과 그 밖의 제주도에 최고 80mm, 호남 내륙과 경북에 10~6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말복인 오늘도 서쪽 지역 35도 안팎의 폭염이 이어지겠습니다.

서울과 광주 34도, 대전 36도까지 오르겠고, 동쪽 지역은 강릉 27도, 대구 31도에 머물겠습니다.

현재 중국을 향하는 태풍 '룸비아'의 영향으로 제주 남쪽 먼바다에는 태풍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그 밖에 남해 먼바다와 동해 먼바다, 제주 전 해상에도 풍랑주의보가 발효 중이니까요.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박현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