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SNS에서 공격적인 언행으로 주목받는 한서희가 경찰의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소식에 격분했다.

한서희는 9일 새벽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내가 워마드다.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 한번 더 가겠다”는 글을 게재해 화제에 올랐다.

실제로 부산경찰청은 홍대 남성 누드모델 사진 유출 등 각종 논란을 빚은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WOMAD)’의 운영자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추적에 나섰다.

부산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음란물 유포를 방조한 혐의로 워마드 운영진 A 씨에 대해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8일 밝혔다.

A 씨는 지난해 2월 워마드 사이트에 남자 목욕탕 몰카 사진이 올라오는 등 음란물 유포를 방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 구로경찰서, 영등포 경찰서에서도 워마드에 올라온 각종 음란물에 대한 신고를 접수받아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A 씨 신병확보를 위해 워마드 서버가 있는 미국에 공조수사를 요청하고 범죄인 인도청구나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도 검토 중이다.

이에 대해 한서희 뿐만 아니라 다수의 여성 네티즌들은 항의하는 뜻으로 ‘#내가워마드다’라는 해시태그를 만들어 쓰고 있다.

워마드 운영진이 여성이라는 점에서 경찰 수사가 신속하게 이뤄진다는 지적인데, ‘홍대 누드모델 몰카’ 사건과 비슷한 양상이라는 것이다.

이들은 “여성 혐오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 운영진에 대해서는 제대로 수사한 적이 없으면서 생긴 지 불과 2년밖에 되지 않은 워마드만 수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서희는 앞서 ‘워마드 성체 훼손 사건’ 때도 “일베나 기사화해라 이것들아. 왜 워마드 가지고 난리야. 환멸난다.

워마드가 일베 따라가려면 한참멀었다.

워마드 더 힘줘”라고 밝힌 바 있다.

jbae@sportsworldi.com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라이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