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네오위즈가 글로벌 매출 증가로 올 2분기 개선된 성적표를 받았다.

네오위즈는 올 2분기 매출594억원, 영업이익 96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2분기 대비 각각 26%와 172% 증가했다.

해외매출은 322억원으로 같은 기간 112% 늘었다.

모바일 전략 역할수행게임(RPG) '브라운더스트'의 일본에서 흥행과 온라인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블레스'의 스팀 진출이 반영됐다.

브라운더스트는 지난 3월 일본에 출시됐고 지난 2일 태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 6개국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5월 스팀에 출시한 블레스는 출시 초기 판매 순위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국내 매출은 2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 줄었다.

브라운더스트와 '노블레스 위드 네이버 웹툰' 매출이 감소했다.

회사는 최근 '고스톱2018'의 유료 버전인 '고스톱2019 프로'를 출시했다.

문지수 네오위즈 대표는 "자체 지식재산권(IP) 게임이 선전하며 해외에서 의미 있는 실적을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는 플랫폼 다변화 등 외형적 성장과 함께 지속 가능한 성장기반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네오위즈는 올 2분기 매출594억원, 영업이익 96억원을 기록했다고 10일 공시했다.

사진/네오위즈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