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방송인 강호동이 부친상을 당한 가운데, '신서유기' 촬영 일정을 앞당겨 귀국 중이다.

‘신서유기5’ 측 관계자는 10일 “강호동이 소식을 알게 된 후 일정을 앞 당겨서 귀국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촬영은 오늘(10일) 마친 상태고, 귀국은 11일에 할 예정이었다”고 설명했다.

앞서 강호동의 소속사는 “강호동씨의 부친께서 금일 새벽 6시 30분 별세했다”며 “장례는 조용히 치르려고 한다”고 전했다.

강호동은 지난 1988년 조흥금고 씨름단 선수로 데뷔했다.

이후 각종 씨름 대회에서 수상하며 씨름계 최고의 스타로 떠올랐다.

이후 강호동은 1993년 MBC 특채 코미디언으로 연예계에 입문, 톱MC로 승승장구하며 다양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 중이다.

giback@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