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최화정, 이영자의 살신성인으로 올리브 예능 ‘밥블레스유’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10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9일 방송된 ‘밥블레스유’ 8회의 전국 가구 시청률이 평균 0.9%, 최고 1.2%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이는 2018년 올리브 단일 채널로는 시청률 1위를 기록한 수치다.

채널 타깃 2049 시청률은 평균 0.8%, 최고 1%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최화정, 이영자, 송은이, 김숙이 더위를 날리기 위해 하계단합대회를 갖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단합대회를 기념해 손수 준비한 도시락과 차 안에서 먹을 영화관 간식 등이 눈길을 사로잡은 데 이어, 언니들의 당당한 수영복 패션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무엇보다 최화정, 이영자의 당당한 수영복 몸매가 방송 당일은 물론 다음날에도 화제, 시청률 견인에 앞장섰다.

'밥블레스유' 황인영PD는 “기대했던 것보다 높은 시청률에 감사하다.

무엇보다 ‘동네 언니들과 함께 밥 먹는 기분’이라는 시청자 분들의 메시지가 가장 큰 힘이 됐다.

앞으로도 자연스러우면서도 진심이 담긴 시청자와 함께 소통하는 프로그램의 초심을 지켜가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giback@sportsworldi.com